장염 동동

IMG_7400.JPG

IMG_7401.JPG

IMG_7402.JPG

 

IMG_7405.JPG

IMG_7408.JPG

온 집안을 거침없이 돌아다니던 동동
점점 집안의 무법자가 되어가고 있다.

 

 

 

IMG_7410.JPG

덩치에 비해 밥 먹이기 너무 힘든 동동
이때는 정말 밥먹이는게 전쟁이었는데.. 요즘은 그래도 수월해졌다.
하필 이 사진 찍은 이 날, 저녁부터 열이나고 설사 시작.
속이 아파서 먹기 싫었었나 싶기도..

 

 

 

 

IMG_7412.JPG

순간 열나고 설사하고 토하고.
혹시 몰라 다음날 어젠트케어에 갔더니 장염.
아아- 장염은 처음이다.
아기가 아프니 먹는 양도 확 줄고 걱정..
덩치에 안맞게 안먹는다고 고민하고 있고..

 

 

 

IMG_7458-1.JPG

IMG_7462-0.JPG

IMG_7463-0.JPG

4-5일 지나면 괜찮아 질꺼란 이야기에 한숨 돌리고 집으로.
2일 정도 지나니 열은 사라지고 가끔씩 하는 설사 말고는 컨디션도 좋아
4-5일 지난 날 – 주말 외출해서 볼일 보고 아는 집에 갔다가 그 집에서 저녁먹으려고 2-3시간 있는동안 갑자기 동동이가 설사를 6-7번 하는 바람에… ㅜ_ㅜ
다시 화들짝 놀라 후다닥 집에 왔는데 다행히 그때만 그랬고 그 뒤 좋아짐.

지금은 다 옛날 일.

10. August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 3 comments

Comments (3)

  1. Even voor de duidelijkheid. Iemand die mij het liefst in honderdduizend stukken ziet gebombardeerd Heeft zélfs bij mij, geen recht van spreken. Gorgel je eigen woorden maar lekker in repeat. Weg met jou. .

  2. 둘째 많이 컸구만~ 건강해보여서 좋우~ 이쁘다 ^^

Leave a Reply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