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for hayden

야외수영시즌

이곳의 여름. 하면 기억나는 건 – 수영,복숭아,캠핑 정도. 캠핑은 내년으로 미뤘고.. ㅜ_ㅜ (내년부터는 못했던거 다 할꺼다! 어흥!!!) 올해는 수영수영수영. 나도 하면 좋겠지만 아직 수영복을 입을 마음의 준비가, 몸의 준비도 … 리비만 신나긴 했는데… 아직 6월인데 정말 불쌍할 정도로 까매져서.. 좀 … Continue reading

03. June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올리비아 | Leave a comment

5월의 동동

  어찌어찌 기어다닌다. 정말로 기어다니는건 아니고- 뒤로 가면서 그래도 가고싶은곳은 가는 듯. 아직은 활동범위가 적어서 카펫 안에서만 있지만… 요즘 완벽히 기는 자세를 취하는 것으로 봐서는.. 앞으로가 정말 걱정. 혼자 뒤로 밀면서 돌아다니다 점퍼루 아래에 가서 승질내면서 울고 있음.     … Continue reading

03. June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 Leave a comment

strawberry picking

딸기 피킹하러 주말에 잠시. 매년 가던 곳이 아닌 새로운 곳이었는데, 바닷가 바로 앞이라서 그런지 하필 이날 미친듯이 바람이 불어서- 벤치에 앉아 한적하게 노는 것은 못하고 정신없이 딸기 따고 군것질로 마무리.           동동아 빨리커서 너도 딸기 먹어야지! … Continue reading

19. May 2014 by 여름
Categories: day trip, hayden, 반짝반짝, 올리비아 | Leave a comment

6month check up

Height. 69.8cm (83%) Weight 8.788kg (82%) Head circumference 44cm (69%)   4개월 첵업 이후 먹는 양이 줄어서 걱정했는데 (저리 통통한데도 걱정을;;;) 다행히 잘 크고 있다. 키도 잘 크고 있고, 몸무게는 생각보다 적네. ㅋ 리비때는 첵업을 해도 저 종이가 저리 되지 … Continue reading

29. April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 2 comments

이유식 시작

    D + 169days (5개월 17일째) 라이스 씨리얼로 이유식 시작. 우리 뭐 먹을떄마다 옆에서 쩝쩝 거리며 열심히 바라보길래 먹을 준비가 된건가 싶어 시작. 어차피 모레부터 시작해야 하긴 했으니. (6개월 첵업 2주 전부터 시작하라고) 리비때 이유식, 나 잘 한 거 … Continue reading

11. April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 2 comments

주말

  주말 맛난 커피집이 있다해서 방문. 맛나긴 했는데 아이스는 좀 많이 달아- 라떼는 맛있었음. 미국은 스물스물 이런 커피숍이 이제야 하나둘 생기는 것 같다.     요즘 리비도 커피숍에 오면 뭔가 이렇게 마시는데, 이날은 특별히 아이스 코코아.     잠들었던 동동이가 … Continue reading

07. April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올리비아, 일상사진 | 1 comment

4개월의 동동

무서운 동동. 잠안자고 이러고 있으면 정말 무섭다.         결국 반대로 누워서 모빌보고 놀라 했더니 어느새 이렇게 잠들고. (한동안 이렇게 잘 잤는데- 요즘은 또 이 약발이 안받는다.)           뒤집기도 잘 못하면서 연습할 생각도 안하고 … Continue reading

07. April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 Leave a comment

잠자기

낮에는 부쩍 반응하고 웃고 그래서 웃긴데, 잠잘때는 이쁘네. .  

04. March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 Leave a comment

4month check-up

4month check-up height 0.641m (43%) weight 7.91kg (17lb 7oz)(82%) head circumference 42.5cm (69%) 누나 프리스쿨 간 사이 첵업하러. 프리스쿨을 늦게까지 하니까 중간에 이런 시간도 생기는구나. ㅎㅎ 차에서 살짝 자고 일어났다고 기분 좋게 다녀왔다. 옷 벚고 선생님 기다리는 중. :) 왜이렇게 … Continue reading

04. March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 2 comments

126일째

117일 정도부터 고개를 들기 시작. 지금은 훨씬 더 잘 고개를 든다. 하지만 여전히 엎드려 고개드는 것 보다 앉거나 서있는 것을 더 좋아하긴 함. 뒤집기는 딱 두번 하긴 했는데- 그 뒤로 또 안한다. 몸이 무거워서 힘든가보다. 뭐 나중에는 다 하게 되는 … Continue reading

27. February 2014 by 여름
Categories: hayden | 3 comments

← Older posts

Newer posts →